함께하는 세상

728x90




지난 1일에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는

미서부 4대 캐니언 패키지 관광에 나선

김용만, 정형돈, 김성주, 안정환, 장혁 씨가

후버 댐을 바라보면서 세계 대공황을

이야기하기 시작하더니...





공황장애를 겪었던 정형돈 씨가

“제 1차 대공황은 2015년도였다”고

말을 하자 장혁 씨는 “나는 2007년도에

처음으로 공황장애가 왔다”고

어렵게 말문을 열었답니다.



장혁 씨는 “싱가포르에서

3개월간 촬영중 갑자기 왔는데

그때는 약도 주는 게 없었다.

해외 촬영장에서 영어로 해야 하고

압박감이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답니다.


이어

“처음에는 공황장애인지 잘 몰랐다.

초콜릿을 먹으니까 안정이 되더라

그러다 2차, 3차까지 왔었는데

지금은 극복했다”고

덧붙였답니다.



Comment +0